태백산국립공원

우리나라 눈꽃산행 1번지
우리나라 대표 눈꽃산행지로 통하는 태백산은 천제단이 있는 영봉을 중심으로 북쪽에 정상인 장군봉이 듬직하게 위치하고, 동쪽으로는 문수봉과 부쇠봉 등이 이어져 명산의 기운을 뽐낸다. 2016년 국립공원 지정과 함께 북쪽 화방재 너머로 만항재와 주목군락지로 유명한 함백산, 우리나라 최고의 고산 야생화군락지로 꼽히는 금대봉, 대덕산까지 포함하며 덩치가 크게 불어났다. 한강의 발원지 중 한 곳인 검룡소와 열목어 서식지인 백천계곡을 비롯하여 다양하고 빼어난 생태환경을 자랑한다. 태백산은 정상부 주목군락지의 설경이 아름답고 조망이 훤히 트여 신년 일출산행과 겨울 눈꽃산행지의 최고봉이다. 그 때문에 눈 소식이 있을 때면 수많은 사진가가 몰린다. 당골광장에서 천제단에 올랐다가 유일사로 내려서거나 반대 코스로 가는 경우가 일반적이며, 정상에서 문수봉으로 능선을 이어가는 코스도 인기다. 1천여 종의 식물류가 자생하는 대덕산·금대봉은 봄이면 야생화군락지로 ‘천상의 화원’을 이루며 탐방 예약제로 운영된다. 전체적으로 어려운 구간이 없고, 길지 않아 부담 없이 산행을 즐길 수 있다. 화방재 북쪽의 함백산은 독립된 산행지로 통한다.
04태백산국립공원 업로드

태백시 소도동
033-550-0000
www.knps.or.kr

대표코스

유일사 코스
7.9km 약 4시간 20분

눈꽃산행이나 일출산행 등 태백산을 찾는 이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코스다. 경사가 완만해서 누구나 쉽게 오르내릴 수 있으며, 장군봉과 주목군락지, 천제단 등 태백산만의 명소를 두루 만나게 된다.

문수봉 코스
10.7km 약 5시간 15분

태백산의 동쪽 맹주인 문수봉은 1,517m로, 정상부가 바위로 이뤄진 독특한 풍광을 가졌다. 당골을 출발해 산제당골로 접어들면 거친 돌과 풀이 뒤섞인 길이 이어진다. 중간에 작은 계곡도 만난다. 소문수봉에 오른 후부터는 장군봉까지 능선길을 따른다. 태백산의 대표적인 모든 산봉우리를 대부분 거치는 코스다.

남대봉 코스
10.6km 약 5시간 5분

금대봉~대덕산을 잇는 지역은 우리나라 고산의 희귀한 야생화가 피고 지는 천상의 화원이다. 탐방일 3일 전까지 국립공원 예약시스템(https://reservation.knps.or.kr)을 통해 예약하고 두문동재 초소에서 명찰을 받아야 출입할 수 있다. 매년 4월 셋째 주 금요일부터 9월 30일까지만 운영하며, 1인 최대 10명까지 예약 가능하다.

산행 명소
태백산 천제단

태백산은 까마득한 옛날부터 제천의식이 치러지던 곳이다. 천왕단을 중심으로 북쪽 300m쯤 떨어진 곳에 장군단이, 그 남쪽 아래에 이름 없는 제단이 북에서 남으로 일직선 위에 배열되어 있다. 지금도 ‘민족의 영산’으로 불리며,개천절이면 여기서 하늘에 제를 지내고 국태민안을 기원한다. 또 매년 열리는 강원도민체전의 성화 채화도 이곳에서 한다.

태백시 혈동

검룡소

태백산국립공원 최북단인 대덕산과 금대봉 사이에 한강 발원지인 검룡소가 있다. 매일같이 2,000톤이 넘는 맑은 물을 폭포처럼 쏟아낸다. 긴 세월 흘러내린 물줄기로 인해 소 아래의 바위는 마치 용이 지나간 듯 구불구불하다.

033-550-0000

태백석탄박물관

1997년에 정부의 광산지역 종합개발계획에 따라 개관한 박물관이다. 우리나라 산업화시대의 중요한 연료였던 석탄을 가장 많이 생산하던 태백 석탄 산업의 발자취를 살펴볼 수 있다. 산행 들머리인 당골광장 입구에 있어서 이용이 편하다.

강원도 태백시 천제단길 195
033-552-7720
www.taebaek.go.kr

황지연못

태백 시내 중심에 있는 황지연못은 낙동강 1,300리의 발원지다. 둘레가 100m나 되는 상지와 중지, 하지로 구분되며, 매일 연못에서 하루 5천 톤의 물이 쏟아져 나온다. 옛날 이곳이 황부자라는 사람의 집터였는데, 탁발하러 나온 노승에게 시주 대신 쇠똥을 퍼 주는 등 악행으로 망한 곳이라는 전설이 전한다.

태백시 황지연못길 12

게시물에 사용한 사진의 저작권은 촬영자가 보유하고 있으며, 무단 사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The copyright of the photo used in the posting is held by the photographer, and it is prohibited to use it without permission.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