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에 따라 물 위를 흐르는 교회

방주교회

이타미 준(본명 유동룡) | 한국 / 일본출생

방주교회는 제주도 핀크스 비오토피아의 타운하우스 거주민 중 한 사람이 지역 내에 교회가 없음을 안타깝게 생각하여 비오토피아 내 부지를 매입한 후 건축가 이타미 준에게 설계를 의뢰하여 지어진 교회이다. 이타미 준(본명 유동룡 庾東龍, 1937-2011)은 이 교회가 앞서 자신이 설계한비오토피아 내 4개의 박물관(수(水), 풍(風), 석(石), 지(地))과 연속선상에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이 교회 역시 제주도의 자연과 일체감이 느껴지게 되기를 바랐다.

건축가가 설계를 의뢰받았을 때 처음 떠올린 이미지는 물 위에 떠있는 배와 같은 형태였다고 한다. 또한 해발 400m 높이의 오름 위에 위치한 사이트를 방문했을 때 제주도의 하늘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있게 될 이 교회의 지붕이 시시각각 변하는 섬 특유의 하늘과 어떻게 어우러지게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고민했다고 한다. 때문에 설계 초기에는 이 교회의 이름을 ‘하늘의 교회(Church of Sky)’라고 하였다.

건축가의 이와 같은 초기 구상에 따라 완성된 건물은 제주도의 자연을 배경으로 물 위에 떠있는 ‘노아의 방주’를 연상시킨다. 세 가지 종류의 금속판으로 구성된 지붕은 삼각형 모자이크로 구성되어 다양한 색상으로 하늘빛을 반사시켜 더 아름답게 빛나고, 바람이 불어 하늘에 구름이 흘러가는 모습이 물 위에 반사되면 마치 노아의 방주가 바람에 따라 움직이는 듯한 신비스러운 장면이 연출된다.

내부에서는 목재와 유리를 연속적으로 교차시켜 만든 벽면을 통해 외부의 빛과 그림자가 들어와 마치 외부에 있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고, 수면으로 둘러싸인 주변 경관이 유리를 통해 실내로 전달되어 마치 물 위에 떠있는 배에 들어온 듯한 착각에 빠지게 되기도 한다. 연단을 향해 일정한 간격으로 반복되는 목재 구조 프레임은 일종의 투시도 효과를 만들어 예배를 위해 이곳을 찾은 이들이 자연스레 경건한 마음으로 연단을 향할 수 있도록 돕는다.

TIP
방주교회에서 도보로 이동이 가능한 거리에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본태박물관(www.bontemuseum.com)에는 한국 전통 공예작품과 현대 미술작품을 함께 전시한다.
주변관광지
중문관광단지, 본태박물관, 오설록 티뮤지엄, 수.풍.석 박물관
주소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안덕면 산록남로 762번길 113
위치
제주국제공항에서 택시로 40분
전화
064-794-0611
입장료
무료
홈페이지
www.bangjuchurch.org
운영시간
<외부> 5-9월 9:00-19:00, 10-4월 9:00-18:00(연중무휴)
<내부> 10:00-12:00, 14:00-17:00(주일 15:00-17:00, 본당만 개방)
안중근 의사의 곧은 기상을 닮은 건축물

안중근의사기념관

임영환, 김선현 | 한국

안중근(1879~1910)은 일본의 침략으로 나라의 운명이 위험에 처한 시기에 자신의 목숨을 바쳐 독립을 위해 투쟁한 대표적인 인물이다. 안중근의사기념관은 그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1970년에 현재 위치에 건립되었고, 2009년도에 동일한 위치에 새롭게 건축되었다. 기념관이 위치한 장소는 일본이 대한제국에 대한 식민지 지배의 상징으로 세운 ‘조선신궁’이 있었던 장소이다. 대한제국을 정신적·종교적으로도 지배하고자 했던 일본의 흔적을 지우고, 그 위에 독립운동의 정신적인 지주였던 인물의 기념관을 세운 것은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사진제공(김지호)-한국관광공사

안중근의사기념관은 전체적으로 12개의 반투명한 유리 재질의 박스 형태 건물이 모여 완성된 형태이다. ‘12’라는 숫자는, 안중근과 함께 일본제국으로부터의 독립 투쟁을 약속했던 11명의 동지를 상징한다. 안중근과 11명의 동지들은 각자 자신의 왼손 넷째 손가락 첫 관절을 끊고, 태극기 위에 ‘대한독립(大韓獨立)‘이란 글자를 쓰며 ‘동의단지회(同義斷指會)’라는 소규모 결사대를 결성하였다. ‘동의단지회’를 상징하는 12개의 박스는 각각 균질한 반투명 재질의 이중 U-Glass로 싸여 있는데, 마치 한옥 빗살문에 덧댄 창호지처럼 빛을 반투과 산란시켜 낮에는 햇빛을 부드럽게 내부로 유입시키고, 밤에는 12개 박스 내부의 조명을 외부로 은은하게 발산하여 존재감을 드러낸다.

©사진제공(김지호)-한국관광공사

기념관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지상에서 지하로 이끄는 조용하고 긴 진입공간을 지나게 되는데, 이 공간을 지나면서 안중근 의사를 만나기 위한 경건한 마음을 준비하게 된다. 입구를 통해 기념관에 들어서면 3층 높이 전체가 수직으로 천창까지 뚫려있는 공간을 만나게 되는데, 천창을 통해 내려온 빛이 안중근 의사의 동상을 타고 내려 만드는 실루엣은 관람객에 강한 인상을 남겨 전체 관람 여정 내내 그의 정신을 기리는 마음을 갖게 해 준다.

TIP
기념관 입구인 남산도서관 앞에서 ‘남산순환버스’(02,03,05번)를 타면 남산서울타워 및 남산골한옥마을을 한 번에 둘러볼 수 있다.
주변관광지
남산공원, 남산야외식물원, 남산서울타워, 남대문시장
주소
서울특별시 중구 소월로 91
위치
지하철 1·4호선 서울역 10번 출구에서 도보 15분
전화
02-3789-1016/1026
입장료
무료
홈페이지
www.ahnjunggeun.or.kr
운영시간
3-10월 10:00-18:00, 11-2월 10:00-17:00 /월요일, 1월1일, 설날․추석 당일 휴관
글 윤신용 작가 | 사진 KTO
클라이언트 KTO | 제작사 디그램(아름다운 한국의 건축물 순례) ⓒdgram.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물에 사용한 사진의 저작권은 촬영자가 보유하고 있으며, 무단 사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The copyright of the photo used in the posting is held by the photographer, and it is prohibited to use it without permission.

1개의 댓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