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고 푸른 북한강처럼,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북한강 자전거길

시, 도서관, 그리고 자전거. 오스트리아의 철학자 이반 일리치가 세계를 구하는 세 가지로 꼽은 것이지요. 우리 마음에 한 줄기 빛과 같은 영감과 자극을 주고 말로 설명하기 힘든 기쁨과 즐거움으로 채워준다는 점에서 세계를 구하는 세 가지를 가까이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북한강 자전거길에서는 두 개의 동그라미에 온몸을 싣고 바람을 가르며 달리는 자전거 타기의 낭만과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상수원보호구역으로 관리되고 있어 더욱 맑고 푸른 북한강 풍경속으로 달려보세요.

양수철교에서 구운천철교까지 북한강 물길 따라가는 낭만길

2012년 12월 개통된 북한강 자전거길은 중앙선 운길산역에서 가까운 남양주 양수철교 아래 밝은광장에서 시작합니다. 밝은광장 뒤편에는 자전거 출발점을 알리는 표지석이 있지요. 북한강 자전거길은 남양주에서 가평을 거쳐 춘천 의암호의 신매대교까지 70.4km에 이릅니다. 그 중 남양주 구간은 밝은광장부터 가평의 경계에 있는 구운천철교까지 16km 구간이지요. 이 구간은 자전거길 가운데서도 북한강과 가장 인접해 있는 길이라는 그 매력이 압도적입니다.

양수철교에서 구운천철교까지
북한강 물길 따라가는 낭만길

2012년 12월 개통된 북한강 자전거길은 중앙선 운길산역에서 가까운 남양주 양수철교 아래 밝은광장에서 시작합니다. 밝은광장 뒤편에는 자전거 출발점을 알리는 표지석이 있지요. 북한강 자전거길은 남양주에서 가평을 거쳐 춘천 의암호의 신매대교까지 70.4km에 이릅니다. 그 중 남양주 구간은 밝은광장부터 가평의 경계에 있는 구운천철교까지 16km 구간이지요. 이 구간은 자전거길 가운데서도 북한강과 가장 인접해 있는 길이라는 그 매력이 압도적입니다.

그림같은 산책로, 숲터널, 철도
다채로운 묘미가 있는 길

물빛길, 물향기길, 물마음길, 강변산책길 등 그림같은 산책로가 있는 물의정원. 그 중에서도 뱃나들이교와 어우러진 주변 습지와 수목의 풍광이 탄성을 자아내는 물마음길을 달려보세요. 그 길을 지나면 나무들이 늘어선 숲 터널도 지나고, 남양주유기농테마파크를 지나면 강 위로 자전거길이 조성되어 있어 마치 물 위를 달리는 즐거움을 선사하지요. 옛 경춘선의 자취를 느낄 수 있는 야연터널과 구운천철교에서는 자전거가 지나면 조명이 켜집니다.

남양주의 아름다움을 만나는 멋진 방법

맑은 강바람을 마시며 두 눈 가득 길을 따라 이어지는 빼어난 경관을 담아보세요. 북한강 자전거길 남양주 구간을 달리다보면 팔당호, 물의 정원, 남한강과의 합수점인 두물머리, 두물머리를 내려다보는 수종사 등 남양주의 명소를 만날 수 있습니다. 특히 정약용유적지가 있는 조안면의 자전거길은 중앙선 복선화로 쓸모없게 된 폐철도 구간을 재활용하여 친환경적이며 옛정취와 낭만을 자아내고 있지요.

가볍게 또는 제대로 달려보는 길

물길 따라 철길 따라 달리는 즐거움이 있는 남양주 자전거길은 부담없이 가볍게 즐길 수도, 제대로 자전거길을 섭렵하기에도 좋습니다. 물의정원 일대는 천천히 달리다 멈추어 쉬어가기 좋은 곳이죠. 대성리부터 춘천까지 나란히 달리는 경춘선 전철과도 연계해 이용할 수 있으니 춘천까지 완주하는 것도 도전해 보세요.

국토 종주 자전거길의 출발지점

남양주의 북한강 자전거길은 남으로 남한강, 문경의 새재길, 낙동강 자전거길로 이어져 부산까지 종주할 수 있습니다. 동쪽으로는 가평과 춘천을 지나 동해안 자전거 길로 연결되어 있지요. 국토 종주 자전거길의 출발지점으로 상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운길산역 앞 자전거 대여소

중앙선 운길산역에서 내려 북한강 자전거길의 기점인 밝은광장까지 조금만 걸으면 자전거 대여소가 있습니다. MTB, 여성용 등 다양한 자전거가 있답니다. 굳이 자전거를 가져오지 않아도 저렴한 가격으로 빌릴 수 있지요.

글 박현숙 | 사진 윤제욱(니오타니스튜디오), 남양주시청 및 지자체 | VR NLC
클라이언트 남양주시 | 제작사 디그램(남양주시홍보물) ⓒdgram.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물에 사용한 사진의 저작권은 촬영자가 보유하고 있으며, 무단 사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The copyright of the photo used in the posting is held by the photographer, and it is prohibited to use it without permission.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이름을 입력해 주세요